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 300여개 사회시민단체와 ‘사법 농단과 재판거래’ 등 규탄집회
정성우 기자 | 기사작성 : 2018-10-11 11:24   (기사수정: 2018-10-10 11:24)
279 views
201810111124N
▲ 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 전국조직총연합회 최고대표자회의에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투데이=정성우 기자)UIA국제단체연합소속 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과 전국 300여개 사회시민단체 연합은 오는 15일 ‘사법 농단과 재판거래 의혹 및 불량 공직자, 정치인 퇴출 투쟁’을 대법원과 검찰청 앞에서 시작한다고 전했다.

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은 이날 집회에서 “부정부패 없는 청렴하고 깨끗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민주시민의 역량을 모으고 각계의 목소리를 높여 정치권에 경각심을 일깨워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시민들이 감시하여 청렴하고 능력 있는 공직자, 정치인이 되는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성명서를 채택한다“고  밝혔다.

이어 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은 “대법원이 일반 국민들과 관련된 사항에는 불리하게 해석하고, 사법부와 관련된 사항에는 법률을 유리하게 해석하여 명백한 사법적 판단이 필요한 재판거래 의혹에 대해 줄줄이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시키는 보며 분노했고 사법정의를 신뢰할 수 없다”고 전하고 “누구에게나 공정하게 적용되는 사법정의를 구현하기 위해 모였다‘고 밝혔다. 

또한 경기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 지부는 “작년 26일(2017.8) 평택시 국제대교 공사 현장에서 다리 상판 4개가 무너지는 대형사고에 총체적인 부실공사 임에도 불구하고 동일 시공사, 감리사가 공사를 재개하고 있어 시민들은 안전에 매우 불안하게 인식되고 있으며 특히 감리사는 사고의 책임으로 단지 평택시의 벌점으로 끝나고 감리를 이어가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은 15날 성명서 채택을 시작으로 대법원과 검찰청을 순회하며 규탄집회를 열어 사법부 농단, 불량 공직자, 정치인 퇴출 등을 주요 쟁점으로 만들 계획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