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현장에선]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로 블록체인 업체 취직하면 불효자
송은호 기자 | 기사작성 : 2018-10-08 18:20
1,803 views
N
▲ 8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블록체인-ABC KOREA 세미나에 민병두 정무위원장, 노웅래 국회과방위원장, 이병태 카이스트 교수, 두나무 이석우 대표, 메디블록 고우균 대표, 해시드 김서준 대표, 한컴시큐어 노윤선 대표 등이 참여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뉴스투데이

8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블록체인-ABC KOREA 2차 세미나’ 개최 
 
두나무 이석우 대표, 메디블록 고우균 대표 등 나서 블록체인 업계 어려움 호소
 
부정적 인식 고착화 및 벤처 지원대상 제외로 인재충원도 힘들어
 
 
(뉴스투데이=송은호 기자) 정부가 블록체인 산업에 네거티브적인 입장을 보이면서 인재의 해외 유출과 산업 내 일자리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블록체인-ABC KOREA 정책 세미나‘에서 두나무 이석우 대표와 메디블록 고우균 대표, 해시드 김서준 대표, 한컴시큐어 노윤선 대표 등 4명은 업계 대표로 발표에 나섰다. 이날 세미나는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노웅래 의원과 한국블록체인협회 등이 공동주최했다. 

의료 관련 블록체인 업체 메디블록 고우균 대표는 “정부가 블록체인 업계에 네거티브한 입장을 취해왔기 때문에 사업 개발은 물론 인력 고용 등에도 불이익을 받는 경우가 있다”고 주장했다.
 
고우균 대표는 “대부분의 블록체인 기업들은 인재 고용이 절실하다”면서 “이들은 블록체인이라는 신 사업분야에서 혁신을 이뤄나간다는 자부심이 있음에도 정부가 업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주도해 사람을 구하는 것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한 “가뜩이나 중소기업은 인재 확보가 어려운데 블록체인 관련 업계에 대한 부정적 인식으로 ’스타트업에 취업하거나 창업하면 불효‘라는 말까지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청년 창업과 중소기업 취업을 지원하면서, 현실적인 환경은 창업과 스타트업 취업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러한 정부의 기조는 인력충원은 물론 블록체인 업계 일자리 질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 이석우 대표는 “암호화폐 거래소가 벤처기업 육성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것은 블록체인 산업 종사자와 업계에 취업을 원하는 청년들에게 미치는 부정적 영향도 크다”고 말했다.
 
이러한 상황은 블록체인 관련 인재가 해외 유출로 이어질 가능성도 크다.
 
해시드 김서준 대표는 “블록체인 관련 정부의 부정적 기조로 국부뿐만 아니라 인재유출 가능성도 존재한다”며 “정부의 자금지원뿐만 아니라 사업의 불확실성을 제거해주는 것도 굉장히 큰 지원”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서 이병태 카이스트 교수는 블록체인기술의 고용파급효과 발표를 통해 블록체인 산업은 2022년까지 최대 17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