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국토정보공사, ‘공간정보’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개최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8-09-15 09:00
1,119 views
201809150900N
▲ 최창학 사장(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과 손우준 국토정보정책관(세번째)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제3회 공간정보 활용 창업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국토정보공사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는 1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제3회 공간정보 활용 창업아이디어 공모전’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시상식에는 국토정보공사 최창학 사장과 손우준 국토교통부 국토정보정책관, 대·중소기업농·어업 협력재단 김형호 사무처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인공지능(AI)기반 드론영상인식 기술의 더원테크가 소기업 부문 대상, 액티비티 소통 플랫폼을 제안한 이재언씨가 개인 부문 대상을 각각 수상했다.

더원테크는 드론과 시공간 빅데이터 분석기술을 접목해 도시형태 변화를 예측하는 기술을 선보였고, 이재언씨는 공통관심사를 갖는 2040세대가 서로 소통하고 제품을 공동구매할 수 있는 소통플랫폼을 제안해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지난 7월부터 시작된 공모전을 통해 최종 선정된 10개 팀은 창업지원금 4억 원과 함께 공간정보 데이터·전문교육 등을 제공받고, 논현동에 위치한 창업보육시설인 LX공간드림센터에 입주하는 특전을 누리게 됐다.

최창학 사장은 “공간정보산업계는 영세업체 비율이 70% 가까이 돼 창업하기 쉽지 않다”며 “공사가 누구나 두려움 없이 창업하고 실패해도 다시 도전해 성공할 수 있도록 공간정보 창업지원체계를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국토정보공사는 지난 2016년 일자리 창출과 민간 동반 성장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준정부기관 최초로 대·중소기업농·어업 협력재단의‘상생서포터즈 프로그램’을 도입했으며, 공간정보를 활용한 예비 창업자를 육성하는 ‘LX공간드림센터’를 구축해 공간정보 창업기업 30개사를 지원하고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