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포스코건설-효성중공업, 스마트 팩토리 구축 협력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8-09-14 13:27
164 views
Y
▲ 13일 서울 마포 효성 본사에서 오기장 포스코건설 엔지니어링본부 상무(사진 왼쪽)와 유호재 효성중공업 국내영업 총괄 상무가 스마트 변전소 시스템 개발을 위한 전략적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포스코건설과 효성중공업이 4차 산업혁명의 스마트 팩토리 구축을 위해 손잡았다.

포스코건설은 13일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효성 본사에서 효성중공업과 ‘스마트 변전소 시스템 및 EPC(설계·조달·시공)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적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각자 보유한 기술을 접목해 세계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포스코건설은 사물인터넷(IoT) 장치, 에너지 하베스팅 등 첨단 기술을 통한 스마트 팩토리 엔지니어링, 시공 및 운영 노하우를 갖고 있다. 효성중공업은 스마트 변전소 운영에 필수요소인 변전소 자산관리솔루션(AHMS)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설비 구성, 조명, 소방, 방호, 방재 등 변전소 시스템 구성에 대한 종합 건설 기술력을 통해 고객에게 전력 설비 뿐만 아니라 플랜트 내 각종 운영 설비의 이상 징후를 사전 발견해 대응 할 수 있도록 지원 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지난 2006년 4월 제주 대정전 사태나 지난해 2월 부산 정관신도시 정전 사태처럼 예측 불가의 고장으로 인한 갑작스런 정전과 조업 손실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양사 기술력의 시너지를 통해 전력공급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변전소의 상태를 사전에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양사는 스마트 변전소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팩토리 구축 및 운영 등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권 기자 priokim@news2day.co.kr]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