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LS전선, 400억 원 규모 말레이시아 해저케이블 첫 공급
권하영 기자 | 기사작성 : 2018-09-04 14:25
493 views
N
▲ 2012년 경기도 군포시 당정동에 신축된 LS전선·LS엠트론 R&D센터 전경 ⓒ 연합뉴스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LS전선은 말레이시아 전력청과 400억 원 규모의 초고압 해저 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LS전선은 말레이시아 북서부의 페를리스주와 랑카위 섬 사이 해저 28km, 최대 수심 20m 구간을 전력 케이블로 연결한다. 내년 9월 공사가 완료되면 랑카위 섬의 전력 공급을 2배 이상 늘릴 수 있다.
 
이번 사업은 말레이시아 정부가 자국의 관광 허브를 조성하기 위한 것인 만큼, 입찰 과정에서 기술과 프로젝트 수행력 등에 엄격한 기준이 제시되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동남아는 경제 발전과 도시화, 관광지 조성 등으로 인해 신규 전력망의 구축이 활발하다. 특히 섬이 많은 특성상 해저 케이블 수요가 꾸준히 있으나, 대부분은 작은 섬들을 연결하는 중전압(MV) 케이블로 일본 업체들이 과점해 왔다. 
 
그런데 지난해 9월 고부가가치인 초고압 해저 케이블에 대한 이번 입찰이 공고된 후, 유럽 등 글로벌 전선업체들이 잇따라 가세하며 수주 경쟁이 치열하게 진행됐다.
 
이 가운데 입찰에 성공한 LS전선 측은 “북미와 유럽, 중동 등에서 대규모 해저 전력망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한 경험이 수주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밝혔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동남아 지역에 초고압 제품의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보고 마케팅을 강화한 것이 주효했다”면서 “특히 일본이 과점하던 동남아에서 작년 싱가포르 프로젝트에 이어 이번 말레이까지 대형 사업을 연속 수주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앞서 LS전선은 작년 7월 싱가포르 전력청과도 국내 최초의 해저 케이블 공급 계약(약 620억 원)을 체결한 바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