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45조원·2만명 고용” 계획…철강 1만명 ‘최대’
이지우 기자 | 기사작성 : 2018-09-04 07:08
992 views
N
▲ 최정우 신임 포스코 회장이 27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취임 한 달 맞은 최정우 회장의 중장기 계획 밑그림
 
2023년까지 철강사업 고도화, 신성장산업 발굴 등에 집중
 
최 회장 “4차 산업혁명 선도 위해 인재 확보 필요”

 
(뉴스투데이=이지우 기자) 포스코그룹도 삼성, 현대차, SK 등 주요 대기업과 같이 일자리 창출에 합류한다.
 
포스코는 3일 “그룹의 새로운 비전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 시민’의 실천을 구체화하는 동시에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통한 사회문제 해결에 동참하기 위해 45조원 투자와 2만명 고용 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취임 한 달여를 맞은 최정우 회장이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중장기 투자 계획을 내놓은 것이다.
 
투자는 최근 5년간(2014∼2018년) 투자 규모인 18조원에 비해 2.5배 수준이며, 고용은 같은 기간(7000명)의 3배 가까운 수치다. 특히 이를 통해 12만명의 추가 고용 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그룹 측은 기대했다.
 
내년부터 오는 2023년까지 집행될 투자는 철강사업 고도화와 신성장산업 발굴, 친환경 에너지 및 인프라 사업 등에 집중된다.
 
우선 철강 사업은 광양제철소 3고로 스마트화, 기가 스틸 전용 생산설비 증설, 제철소 에너지 효율성 극대화를 위한 부생가스 발전 설비 신설 등에 26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차전지 소재 부문의 기술력을 고도화하고 본격 양산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미래 신성장 사업 투자는 리튬 추출 기술 효율화 및 공장 신설, 국내외 양극재 공장 건설 등에 총 10조원이 들어간다.
 
에너지 인프라 사업의 경우 청정화력발전 건설과 태양광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 추진, 미얀마 가스전 시설확장 등에 9조원이 투자된다.
 
이와 함께 포스코는 철강 신기술 개발과 생산현장 경쟁력 확보, 신성장 사업 추진 등을 위한 우수 인재를 조기 확보한다는 취지에서 2만명을 신규 고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새로 채용되는 인력은 모두 정규직이며, 부문별로는 ▲철강 1만명 ▲소재·에너지 5000명 ▲ 인프라 5000명 등이다. 채용 인원은 투자 진행 상황에 따라 점진적으로 늘려갈 방침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번 대규모 투자·고용 계획에 대해 최정우 회장은 “글로벌 철강 산업을 이끌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한발 앞선 투자와 인재 확보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취임을 전후로 경영 방향에 대한 외부 의견을 수렴하겠다면서 이른바 ‘포스코 러브레터’를 제안하고 그룹 전 임원이 참여한 ‘개혁 아이디어 제언’을 주문하는 등 사내외 의견을 수렴해왔다.
 
지금까지 약 3000건의 제안이 접수됐으며, 이 가운데는 선진화된 지배구조와 협력사와의 수평적 관계, 인재 육성, 세대간 협력적 분위기 강화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는 이런 사내외 의견을 비즈니스, 지역사회, 조직문화 등 3개 영역으로 분류해 최 회장의 취임 100일을 즈음한 오는 11월 초에 개혁 과제로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이지우 기자 hap2ji@news2day.co.kr]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