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꾸로 읽는 경제] 대내외 변수 사이에 낀 한국은행, 기준금리 동결에도 환율은 의외로 차분
이진설 경제전문기자 | 기사작성 : 2018-08-31 13:59
1,461 views
N
▲ 한은의 기준금리 동결로 한미간 금리격차는 여전히 0.5%포인트를 유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작년 11월 기준금리 인상 이후 6번째 금리동결 행진

(뉴스투데이=이진설 경제전문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연1.5%)를 또 다시 동결했다. 올해만 여섯번째 동결이다. 대외변수만 따지면 금리인상 압력이 커지고 있지만 국내변수 때문에 동결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31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본부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1.50%로 유지했다. 작년 11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린 이후 금통위 기준으론 6번째, 개월수로는 9개월째 동결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무엇보다 국내상황이 안좋다. 고용지표는 바닥을 기고 있고 소비자 및 기업 심리지수 등도 좀체 살아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금리까지 올리면 경제는 더 침체될 것이란 우려가 한은의 발목을 잡았다고 할 수 있다.

주식시장 침체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해 떠돌아 다니는 돈들이 늘어나면서 부동산값 폭등 등 저금리의 부작용이 곳곳에서 경고음을 보내고 있음에도 한은이 쉽게 금리인상 카드를 내놓지 못하고 있는 이유는 바로 경기회복에 대한 자신감 부족이다.

그러나 대외변수가 녹록치 않다는 게 문제다. 미국과 중국간 무역분쟁이 가열되면서 신흥국 경제는 크게 불안해지고 있다. 아르헨티나와 브라질 경제는 이미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고 터키 역시 미국과의 갈등으로 리라화가 재차 급락하고 있다.

더욱이 미국은 내달초 또 한번 금리를 인상할 것이 유력하다. 미국연방준비제도(Fed)가 금리를 올리게 되면 한미간 금리격차는 0.5%포인트에서 0.75%포인트로 커진다.

이렇게 되면 국내에 들어와 있는 외국자금이 미국으로 옮겨갈 가능성이 높아질 수 밖에 없다. 한은이 국내변수에 발목이 잡혀 마냥 금리인상을 주저할 수 없는 노릇이다.

오는 10월 열릴 금통위에서 한은이 금리인상 카드를 내놓을 것이란 예상이 나오는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이다.

한 가지 다행스러운 것은 한미간 금리격차에도 불구하고 국내에 들어와 있는 외국인투자자금의 대규모 이탈 징후는 현재까지 보이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1113원대에서 움직이고 있다. 전거래일보다 소폭 올랐지만 1130원대를 웃돌던 한 달전과 비교하면 안정세를 나타내고 있다.

달리 해석하면 대외변수 악화에도 불구하고 환율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은 한국경제의 기초체력이 여전히 양호한 상태라는 것을 말해준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