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LS전선, ‘세계에서 가장 얇은’ 송전케이블 선보여
권하영 기자 | 기사작성 : 2018-08-28 15:41
371 views
N
ⓒLS전선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LS전선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시그레(CIGRE·국제 대전력망 기술협의회) 전시회에서 세계에서 가장 얇은 500㎸급 송전케이블 등 최신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1921년 창립된 CIGRE는 전세계 92개국의 전기·에너지 분야 기업 1100여개와 대학, 연구기관 등이 참여하는 국제기구다. 격년으로 총회 겸 전시회를 열고 최신 기술과 연구성과 등을 공유한다.
 
LS전선이 이번에 선보인 송전케이블은 현재 상용화된 제품 가운데 가장 높은 전압인 500㎸급의 지중 케이블이다. LS전선은 케이블 지름을 기존 제품보다 5% 이상 줄여 생산과 운반 등을 편리하게 했다.
 
송전 용량이 클수록 케이블 크기가 굵어지기 때문에 송전 용량을 늘리면서 크기는 줄이는 게 기술력의 척도라는 것이 LS전선 측의 설명이다.
 
이번 전시회에서 LS전선은 해저 케이블 라인업과 동북아 슈퍼그리드의 핵심 기술인 고압직류송전(HVDC) 케이블 등도 소개했다.
 
이번 총회의 CEO 미팅에 참석하기 위해 현장을 찾은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전세계적으로 3∼4개 업체만 가진 최신 기술을 선보임으로써 명실상부한 글로벌 업체임을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