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한전, 폭염 대비한 전력수급 비상훈련 시행

김성권 기자 입력 : 2018.08.14 18:32 |   수정 : 2018.08.14 18:32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한국전력 직원들이 본사 재난상황실에서 전력 수급 비상상황에 대비한 대응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한국전력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한국전력은 14일 전남 나주 본사 재난상황실에서 재난 수준의 폭염으로 전력수급 비상상황에 대비한 대응 훈련을 시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훈련은 올 여름 재난수준의 폭염으로 전력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발전기 고장의 극단적인 상황을 가정해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4개 비상단계별로 각 분야 조처사항을 점검했다.

오후 2시 공급 전력 예비력이 400만㎾ 이하로 떨어지자 전력수급비상 ‘관심’ 단계를 발령하며 훈련을 시작했다. 재난상황실 직원들은 핫라인·휴대전화 문제메시지·팩스 등 통신수단을 활용해 관계기관과 방송사에 비상상황을 알렸다.

공사 사회관계망(SNS) 계정과 홈페이지에 전력수급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지해 국민에게 알리고, 냉난방기기 원격제어 시스템을 설치한 고객의 설비를 원격 제어해 예비력을 확보했다. 이후 예비력이 100만㎾ 이하로 떨어지는 수급비상 ‘심각’ 단계 발령 후 대국민 절전홍보, 긴급절전 약정고객 수요조정, 순환단전 등 단계별 조처를 시행하며 훈련을 이어갔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이날 훈련에서 “전력수급 비상은 국가적인 재난을 일으킬 수 있는 긴급 상황”이라며 “더위가 다음 달까지 지속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긴장의 끈을 늦추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한전은 올여름 폭염 영향으로 지난달에 하계 최대수요를 경신했지만, 전력 공급에는 차질이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스투데이 E] 한전, 폭염 대비한 전력수급 비상훈련 시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