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중고차 시장서 BMW 매매 규제 강화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8-08-10 18:15
1,317 views
Y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8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소재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을 방문, 잇따른 BMW 화재사고와 관련해 리콜 제도 개선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토부, BMW 화재 사고 후속 조치 강화

성능·상태점검기록부에 리콜 대상 명시, 안전진단 이후 판매 권고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정부가 중고차 시장에서도 화재 위험이 있는 BMW 차량의 유통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에 나섰다. 연이은 화재사고로 리콜 대상이지만 중고가격 하락에 소비자들이 몰리면서 추가 피해가 발생할 우려 때문으로 풀이된다.

국토교통부는 BMW 차량의 중고차 매매 시 안전진단 이행 여부 등 관련 내용을 매매업자와 향후 구매할 소비자에게 명확히 고지하도록 했다고 10일 밝혔다.

국토부는 BMW 중고 차량을 팔 때 성능·상태점검기록부에 리콜 대상임을 명시하도록 하고, 중고차 매매업자에게는 긴급 안전진단·리콜 조치 후 차량을 판매하도록 했다. 또 자동차검사소는 검사를 받으러 온 고객에게 긴급 안전진단과 리콜 조치 안내를 강화하도록 했다.

아울러 올해 3월부터 서비스 중인 ‘자동차365’(자동차 통합정보제공 포털) 긴급 팝업창을 활용해 긴급 안전진단 및 리콜 이행을 적극 홍보하도록 했다.

앞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난 8일 긴급 브리핑을 통해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차량과 화재 위험이 있는 차량은 구입과 매매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최근 중고차 시장에서도 BMW 차량이 매매되는 것으로 알려지자 이 같은 조치를 내렸다.

국토교통부는 “리콜 대상 BMW 차량이 소유주는 물론 국민 전체의 안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리콜 대상 BMW 소유주들이 긴급 안전진단 및 리콜 조치를 조속히 이행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김성권 기자 priokim@news2day.co.kr]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