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CC·머스탱·캐딜락 등 다카타 ‘죽음의 에어백’ 결함으로 리콜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8-08-09 11:09
488 views
Y
▲ 폭스바겐 CC ⓒ폭스바겐코리아


국토부, 에어백 결함 포함 24개 차종 3만7901대 리콜 조치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일본 다카타사의 ‘죽음의 에어백’이 장착된 수입차가 리콜 조치된다. 다카타 에어백은 작동 시 과도한 압력으로 파편이 튀어 사망자까지 발생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문제를 일으켜온 제품이다. 이외에도 좌석고정장치 결함, 조립 불량 등의 결함이 발견된 차량도 리콜 명령이 내려졌다.

국토교통부는 다카타 에어백이 장착된 차량을 포함한 24개 차종 3만7901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 조치한다고 9일 밝혔다.

다카타 에어백 결함으로 리콜된 차량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CC 2.0 TDI GP BMT 등 15개 차종 2만3718대, 포드 머스탱 132대, 지엠 캐딜락 BLS 95대 등 총 17개 차종 2만3945대다.  해당 차량은 무상으로 에어백을 교체받을 수 있다.

티구안 2.0 TDI 올스페이스 85대는 동승자석 에어백이 펼쳐지는 각도가 부적절해 사고 발생 시 탑승자를 보호하지 못하는 결함이 발견돼 리콜 조치됐다.

혼다 오디세이 1553대는 두번째 열 좌석 분리 후 재장착 시 제대로 고정되지 않는 문제가 확인됐다. 이륜자동차인 벤리110 1만1998대는 방향지시등 스위치 배선 묶음의 결함으로 전조등, 제동등, 경음기 등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는 결함이 발견됐다.

다임러트럭코리아의 아록스 177대는 차량 방향 각도를 조절해주는 볼트의 조립 불량으로 회전 시 최소회전반경이 12m를 초과했다. 이는 안전기준 제9조를 위반한 것으로 제조사에 자동차매출액의 1%에 해당하는 과징금이 부과된다.

이밖에 화창상사의 인디언 스카웃 등 3개 차종 140대는 브레이크 오일 주입 공정에서 공기가 유입돼 제동 시 사고 발생 위험이 발견됐고, 한국모터트레이딩의 야마하 MTN690-A 23대는 주행 중 구동체인(드라이브체인) 가이드를 고정하는 볼트가 풀려 가이드가 이탈하는 문제로 리콜 조치됐다.

리콜 차량에 대해서는 해당 제작사가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이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려야 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리콜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은 자동차리콜센터에서 확인 가능하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