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BMW 화재원인 분석 착수…민간 전문가도 참가
송은호 기자 | 기사작성 : 2018-08-05 15:02
1,976 views
N
▲ 2일 리콜 조치에 들어간 차종과 같은 모델인 BMW 520d 승용차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토부, “4일 BMW로부터 기술자료 넘겨받아 분석 중”
 
학계 등 민간 전문가 참가 시켜 민관 합동 조사 추진
 
EGR 결함 외 다른 이유로 발생했을 가능성 있어…원점부터 조사
 
(뉴스투데이=송은호 기자) 정부가 민관 합동 조사팀을 꾸려 잇따른 엔진 화재가 발생한 BMW 차량에 대한 정밀 분석에 착수한다.
 
국토교통부는 5일 BMW 측으로부터 엔진 화재와 관련한 기술분석 자료를 제출받았고 앞으로 본격적인 분석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4일 자정쯤 BMW가 기술자료를 제출했다”며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전문가들이 이 자료를 분석해 추가로 요구할 자료가 있는지 검토하고 조사 방식도 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원래 고장 원인을 분석하는 것은 자동차안전연구원 담당이지만 이번에는 사안이 중한 만큼 민간 전문가들도 참가시킬 방침”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화재 원인 분석에 참여를 희망하는 학계 등 민간 전문가에게 참가 기회를 제공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BMW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이번 차량 엔진 화재는 디젤 엔진의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EGR)고장으로 발생했다.
 
엔진에 장착된 EGR 결함으로 고온의 배기가스가 냉각되지 않은 상태에서 흡기다기관에 유입돼 구멍을 발생시키고 위에 장착된 엔진 커버 등에 발화돼 화재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국토부는 EGR 결함 외에 제어 소프트웨어 결함 등 다른 이유로 화재가 발생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원점부터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최근 BMW의 가솔린 엔진차량에서도 화재가 잇따른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금껏 알려지지 않은 이유로 엔진 화재가 발생했을 수도 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BMW는 현재 리콜 대상으로 분류된 42개 차종, 10만 6000대에 긴급안전진단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목포에서 화재가 발생한 BMW도 차량도 이미 안전진단을 받은 상태에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안전진단의 신뢰도에도 의구심이 드는 상황이다. 3일 오후 3시 기준으로 긴급 안전진단을 마친 차량은 1만 5337대, 예약 대기 중인 차량은 3만 6606대다.
 
앞서 3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BMW 차량 운행 자제를 당부하는 담화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운행을 강제로 중단시킬 법적 근거는 없어 국토부로선 차량 소유자의 적극적 협조만을 바라는 상황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계속 BMW 측과 접촉하면서 렌터카 제공 등을 차질 없이 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며 "차량 운행 중단 등은 법적 근거도 없고 부작용도 있을 수 있어 어려움이 많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