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주한 콜림비아 대사, 연 1만2000톤 콜롬비아 원두 수입하는 동서식품 방문
정소양 기자 | 기사작성 : 2018-07-13 14:00
213 views
Y
▲ (왼쪽부터) 첼 루트(Kjell Ruth) 동서식품 부사장, 후안 파블로 로드리게스(Juan Pablo Rodriguez) 콜롬비아 대사, 이광복 동서식품 대표이사 ⓒ동서식품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정소양 기자)
 
동서식품(대표 이광복)은 후안 파블로 로드리게스(Juan Pablo Rodriguez) 콜롬비아 대사가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동서식품 본사를 방문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로드리게스 대사와 이광복 동서식품 사장을 비롯한 동서식품 주요 임원진 및 콜롬비아 수출관광해외투자진흥청(PROCOLOMBIA)의 아우구스토 카스테야노스 한국 대표, 세르히오 루비오 상무관 등이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월 신규 부임한 로드리게스 대사는 한국에서 콜롬비아 산 원두를 가장 많이 수입하는 동서식품에 대해 감사를 전하고 콜롬비아 원두 사용 현황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동서식품은 매년 1만 2000 톤 규모의 콜롬비아 산 원두를 수입하는데 이는 콜롬비아 원두 국내수입량 전체의 약 50%에 달한다. 깔끔한 맛과 풍부한 향으로 세계 최고급 원두 중 하나로 손꼽히며 전 세계 사람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콜롬비아 원두는 동서식품의 주력 제품인 맥심 카누와 모카골드, 맥심 T.O.P 등 다양한 커피 제품에 사용된다.
 
로드리게스 대사는 "동서식품의 커피 제품을 통해 콜롬비아 원두의 우수성을 한국에 알릴 수 있어 감사 드린다"며 "동서식품과의 꾸준한 협력을 통해 콜롬비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동서식품 이광복 사장은 "세계 최고급 원두인 콜롬비아 원두와 동서식품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소비자에게 깊은 맛과 향을 가진 커피를 선보일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동서식품은 캔커피 제품인 '맥스웰하우스 콜롬비아나'에 콜롬비아 국가명을 활용하는 등 한국-콜롬비아 간 무역 교류 및 콜롬비아 국가 브랜드 이미지 증대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지난 2017년 3월 콜롬비아 수출관광해외투자진흥청으로부터 공로패를 받은 바 있다.
 
 

[정소양 기자 jungsy@news2day.co.kr]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