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뇌관' 관리, 저축은행 '취약차주'의 대출금 상환유예 실시
이지우 기자 | 기사작성 : 2018-07-13 10:14
238 views
Y
▲ 오는 9월부터 저축은행이 실직, 질병, 급여 미수령자 등 일시적으로 자금이 부족해진 취약차주들에게 상환유예, 만기연장 등으로 상환 부담을 낮춰준다. ⓒ연합뉴스

금감원, ‘저축은행 프리워크아웃 활성화를 위한 가이드라인’ 제정
 
3개월 급여 미수령, 질병, 실직 등 일시적 자금 유동성 부족해진 차주에 상환유예·만기연장 지원
 
차주 선정 및 전산시스템 개발 등으로 9월 시행…금융 애로 예방 기대
 
(뉴스투데이=이지우 기자) 오는 9월부터 저축은행이 실직, 질병, 급여 미수령자 등 일시적으로 자금이 부족해진 취약차주들에게 상환유예, 만기연장 등으로 상환 부담을 낮춰준다. 따라서 취약차주의 연체 방지로 인해 개인 신용등급 하락 등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금융감독원은 13일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저축은행 프리워크아웃 활성화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정한다고 밝혔다. 다만 시행은 연체우려 차주 선정 및 안내, 전산시스템 개발 등이 필요해 9월부터 실시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은 실직, 질병 등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유동성이 부족해진 차주와 연체 발생이 우려돼 사전 안내를 받은 차주다.
 
구체적으로 △최근 3개월간 급여 미수령 △질병·사고·자연재해 등으로 인한 자금 곤란 △대출받은 이후 신용등급이 8등급 이하로 하락 △최근 6개월 이내 해당 저축은행 누적 연체일수가 30일 이상· 5일 이상 연체한 횟수가 5회인 경우다.
 
‘프리워크아웃 활성화 가이드라인’에 따라 소비자는 원리금 상환유예, 워크아웃을 통한 만기연장, 상환방법 변경(일시상환→분할상환)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연체기간이 90일 미만인 주택담보대출 차주에 대해서는 연체 후 최대 6개월까지 경매신청 및 채권매각 유예를 신청할 수 있다.
 
기존 대출을 대환할 경우에도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연체이자 감면, 금리 인하 등의 지원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채무조정 지원을 받는 경우 현행 법정최고금리(연24%) 이내로 금리를 낮출 수 있다.
 
신청방법은 지원대상 여부를 확인한 뒤 거래하고 있는 저축은행에 신청하면 된다. 거래 저축은행은 세부 신청방법 및 증빙서류 구비 등에 대해서 전화, 인터넷, 방문 상담을 벌인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제도로 취약차주의 연체를 방지해 개인신용등급 하락 및 금융애로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저축은행 입장에서는 금리상승기에 저축은행 주고객층인 서민·취약차주를 적극 지원해 부실확산을 예방하고 저축은행 신인도 및 자산건전성 제고가 가능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지우 기자 hap2ji@news2day.co.kr]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