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우본, 우표디자인 공모 AI부문에 '유유자적으로 가는 길' 첫 대상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8-07-11 17:57
223 views
N
▲ AI 디자인 부문 대상작 ‘유유자적으로 가는 길’ⓒ우정사업본부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우정사업본부는 ‘2018년도 대한민국 우표디자인 공모대전’에서 올해 처음 도입한 인공지능(AI) 디자인 부분에 이소원 씨(여·경희대학교)의 ‘유유자적으로 가는 길’이 대상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우정사업본부는 우표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우표 디자인의 다양화를 위해 1991년부터 우표디자인 공모대전을 매년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는 AI 디자인 부문을 신설했다.

대상을 받은 ‘유유자적으로 가는 길’은 책으로 상징되는 딱딱한 일상에서 벗어나 배를 타고 유유히 자연을 돌아다니는 그림을 인공지능(AI)이 김홍도 풍으로 다시 그려냈다.

일반부문은 초·중·고등부·일반부로 나눠 각각 최연수 양(성남 양영초)의 ‘사람, 동물, 자연의 하나의 소리로 아름답게 소통하기’, 김영우 양(부산 동아중)의 ‘소통’, 구예은 양(대전 신일여고)의 ‘시대를 넘는 소통’, 정승환 씨(서울예술대학교)의 ‘종이컵 전화기 소통’이 대상을 받았다.

지난 5월 8일부터 31일까지 응모된 작품은 총 2194건(일반부문 1541작품, AI 디자인 부문 653작품)으로, 예선·본선 심사와 표절검증을 거쳐 대상 5점, 금상 5점, 은상 7점, 동상 9점 등 총 26점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종 결과는 12일 우정사업본부와 한국우표포털 홈페이지에 게시되며, 10월 2일 우표전시회 개박식에 맞춰 시상식이 열린다. 대상으로 선정 된 다섯 작품은 향후 기념우표로도 발행될 예정이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올해 공모전은 AI 디자인 부문 신설로 응모자 수가 전년보다 20%가량 증가하는 등 국민들의 관심이 많았다”며 “앞으로도 우표에 다양한 기술이 접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