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해태제과 ‘빠새’, 15개월만에 2000만봉 팔려 ‘매출 200억’
강이슬 기자 | 기사작성 : 2018-07-11 14:18
125 views
Y
▲ ⓒ 해태제과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해태제과 ‘빠새’가 출시 15개월 만에 스테디셀러에 등극했다.
 
해태제과는 “지난 해 4월 출시한 ‘빠새’가 누적판매량 2000만 봉지를 돌파와 연 매출 200억 원을 동시에 달성하며 명실상부한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했다”고 11일 밝혔다
 
출시 이후 15개월 간 3초에 2 봉지가 팔렸으며, 지금까지 국민 2명 중 1명이 맛을 본 셈이다. 이 기간 ‘빠새’는 히트제품 기준인 월 매출 10억 원을 15개월째 유지하고 있다. 특히 ‘빠새’는 ‘신제품 효과’가 사라진 이후에도 1년간 꾸준히 매출이 유지되면서 스테디셀러 반열에 올랐다.
 
실제 지난 해 출시된 스낵 제품 중 20-20클럽(2000만봉지-200억원) 가입은 ‘꼬북칩’과 ‘빠새’가 유이(唯二)하다. 둘 다 새로운 식감을 내세워 시장의 관심을 끌었다.
 
2011년 이후로 기간을 늘려도 스테디셀러 제품은 118개 중 6개에 불과하다. 5% 확률이다. 이들 제품은 지금도 꽤 잘 팔리며 스낵 매출 20위권 안에 포진해 있다.
 
친숙한 새우맛에 가볍고 바삭한 식감이 젊은 트랜드에 부합한 게 주효했다. ‘빠맥(빠새와 맥주의 합성어)’이라는 신조어가 탄생할 정도로 맥주 안주로 ‘빠새’를 찾는 젊은 층이 점차 느는 추세다.
 
지난 해 ‘빠새’의 시장 점유율은 20%. 출시 첫해 임에도 30년 간 독점적이던 새우 맛 과자시장에 빠르게 안착했다는 평가다.
 
해태제과가 스낵 성수기에 맞춰 여름 시즌용 빠새 2탄을 출시한다. 블루하와이언 칵테일을 제품화한 ‘쉬림프 칵테일맛’으로 야외 활동이 늘어나는 젊은 층을 겨냥한 제품이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그다지 많은 마케팅을 하지 않은 가운데 제품으로 평가 받은 성적이라 더욱 긍정적”이라며 “다양한 맛의 포트폴리오로 연 매출 500억 원대 브랜드로 키워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이슬 기자 2seul@news2day.co.kr]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