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의 AI ‘누구’, CU편의점 알바생들 ‘도우미’로 취업
이안나 기자 | 기사작성 : 2018-07-04 12:01
973 views
N
▲ CU편의점 직원이 매장에 설치된 SK텔레콤 AI서비스 ‘누구’에 저온 배송 차량의 현재 위치를 묻고 있다. ⓒSK텔레콤

SK텔레콤-BGF리테일, ‘인공지능 누구’ CU편의점 100곳에 매장 근무자 도우미로 배치 

물류차량 위치 확인부터 A/S 전화번호·조작 매뉴얼 등 정보 확인…
신입 근무자 업무 효율 높여

CU이어 3분기 워커힐에도 적용 계획, B2B 분야 AI 확산 전망

(뉴스투데이=이안나 기자) 아르바이트를 처음 시작하는 사회초년생들이 가장 많이 향하는 곳은 편의점이다. 지점이 많아 다수의 알바생들을 고용하고 있고, 업무 난이도가 높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막상 매장에서 ‘혼자’ 근무하다 보면 복잡한 포스기 문제와 수시로 바뀌는 프로모션 때문에 당황스러울 때가 많다.

그럴 때마다 알바생들은 점주에게 전화해 물어보거나 홈페이지 구석구석을 뒤져야 했다. 하지만 AI시대에는 다르다. 이제 근무자가 AI스피커에 질문하면 데이터 분석을 통해 최적의 정보를 찾아 답변을 들을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 인공지능(AI) 서비스 ‘누구’가 집안과 차안에서 나와 24시간 편의점 근무자 도우미로 활용된다. SK텔레콤과 BGF리테일은 CU 전국 100개 매장에 ‘누구’를 배치하고 매장 운영에 활용한다고 4일 밝혔다. SK텔레콤의 AI서비스가 기업 서비스(B2B) 영역에 첫 적용되는 셈이다.
 
혼자 근무하는 알바생들은 화장실 가는 타이밍마저 조심스러웠다. 특히 하루 3번 이상 편의점을 찾아오는 냉장·냉동·주류 물류차들이 자리를 비운 사이 오지 않을까 노심초사했다. ‘누구’는 실시간 차량의 위치 확인은 물론, 본사가 보내는 공지사항부터 조작 매뉴얼에 대한 문의까지 총 200여 가지 질문에 대답하게 된다.
 
매장 근무자가 “아리아, CU 배송차량 위치 알려줘?”라고 물으면 “현재 저온 배송 차량은 2개 점포 전에 있으며, 도착 예정 시간은  11시30분 입니다”라고 말하는 방식이다.

밤낮으로 근무자가 교체되는 것은 물론 수시로 다양한 프로모션과 이벤트가 진행되는 24시간 편의점에서, 신입 근무자들이 ‘누구’를 통해 매장 운영 매뉴얼 및 노하우를 쉽게 익힐 수 있어 업무 효율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인공지능 ‘누구’는 전국 CU 직영 매장 약 100 개를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전국 확대될 계획이다.

SK텔레콤 누구가 CU 편의점으로 진출한 것은 오픈 플랫폼의 선점을 위한 방향으로 볼 수 있다. 이번 CU편의점 AI 서비스는 SK텔레콤이 개발 중인 오픈플랫폼 베타 버전의 ‘1호’ 서비스다. 해외에서 아마존이 이미 오픈플랫폼의 핵심이 되는 ASK(Alexa skills kit)을 만들어 제공하고 있고, 구글도 다이얼로그 플로우(DialogFlow)를 공개해 운용 중이다. 
 
오픈플랫폼은 코딩을 모르는 비개발자도 자신이 필요한 대로 서비스를 개선할 수 있다. 즉, SK텔레콤의 ‘누구’를 사용하는 CU측도 향후 손쉽게 서비스를 자체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
 
3분기에는 같은 방식으로 ‘누구’가 비스타 워커힐 서울호텔 객실에 적용돼, AI를 통한 호텔 고객 서비스라는 새로운 영역에 문을 두드리게 된다. 비스타 워커힐 서울호텔에서는 조명·커튼·온도 등을 음성으로 제어하게 되며, 고객이 입실할 때는 웰컴 음악으로 손님을 반길 예정이다.
 
SK텔레콤은 몇 차례의 추가 테스트를 거친 후 하반기 중 개발용 오픈 플랫폼을 공개한다는 계획이어서, 향후 B2B 영역에서 AI 서비스가 대폭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 이상호 서비스플랫폼사업부장은 “이번 ‘누구’ 서비스의 편의점 CU 적용은 인공지능의 영역을 B2B로 확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SK텔레콤은 이른 시일내 전문 개발자가 아니어도 쉽게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는 GUI(그래픽유저인터페이스) 기반의 오픈 플랫폼 공개를 통해 인공지능 대중화를 주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