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빅데이터 인재 ‘손짓’, 청년 창업자에 총 1500억원 지원
이재영 기자 | 기사작성 : 2018-06-18 13:37
1,042 views
N
▲정부가 AI 등 4차산업혁명 핵심 분야 청년 예비창업자들에게 최재 1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해 ‘인재발굴’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사진은 지난 달 22일(현지시각) 영국에서 열린 케임브리지 AI 센터 개소식 모습. 삼성전자는 AI 관련 글로벌 우수 인재와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영국 케임브리지, 캐나다 토론토, 러시아 모스크바에 AI 연구센터를 개소한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뉴스투데이

정부, 만 39세 이하 기술혁신형 예비창업자에게 최대 1억원의 바우처 지급

(뉴스투데이=이재영 기자)

중소기업 벤처부가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기술혁신형 예비창업자에게 최대 1억원을 지원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이를 위해 ‘기술혁신형 창업기업 지원사업’이라는 명칭 아래 4차산업혁명 분야를 중심으로 총 1500명의 예비창업자를 선발하게 된다.  AI 및 빅데이터 등 4차산업혁명의 핵심 분야에 대한 국내 인재풀의 ‘취약성’이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정부의 지원사업은 ‘숨겨진 인재’ 발굴의 성격이 강한 것으로 해석된다.

선정된 예비창업자는 사업모델 등에 대한 사전교육을 이수한 뒤 멘토인 전문가와 1대 1로 연계된 조언을 받으면서 창업상품권(바우처)를 지급받게 된다. 바우처는 최대 1억원이며 현금 대신 일정 금액의 포인트로 배정돼 필요한 항목에 사용할 수 있다.

신청대상은 만 39세 이하 예비창업자(창업 6개월 이내 포함)이며 희망자는 케이-스타트업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지원대상 선정은 성격 및 전문성 등을 감안해 구분되고 담당 정부부처도 서로 다르다. 되며 4차 산업혁명 분야의 경우 자율주행·스마트시티 등은 국토부, 빅데이터·차세대통신 등은 과기부, 건강·의료기기 등은 보건복지부, 지능형로봇·신재생에너지 등은 산업통상자원부, 핀테크 등은 금융위 등 소관부처 및 10개 산하기관이 나눠서 선정한다.

또 기술창업 전 분야를 대상으로는 기술보증기금이, '창업경진대회(도전 K-startup)'에 참여한 예비창업자는 전국 19개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사회적벤처(소셜벤처)와 여성 예비창업자의 경우 각각 기술보증기금과 여성벤처협회가 지원대상을 선정하게 된다.

김지현 중기부 기술창업과장은 "예비창업자만을 위한 사업이 신설된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이를 기반으로 기존 창업지원사업도 성장단계에 따라 전면적으로 개편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