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쇼핑몰의 7가지 성공 법칙
이안나 기자 | 기사작성 : 2018-06-13 07:00
3,502 views
201806130700N
▲(뉴스투데이=이안나 기자)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메인 캡쳐

(뉴스투데이=이안나 기자)

서울대 경영학과 유병준 교수팀의 4년간 빅데이터 분석

지난 해 네이버 쇼핑 거래액은 7조원, 판매자 수익은 9800억원

서울대학교 경영학과 유병준 교수 연구팀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 지난 4년간 축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국 온라인 커머스 플랫폼의 창업 성장 현황을 분석한 ‘D-커머스 리포트’를 12일 발표했다.
 
해당 리포트는 20만개로 추정되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온라인 커머스 산업을 분석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네이버 쇼핑 거래액은 약 7조원이고, 판매자들이 얻은 수익은 약 9800억원이다.
 
2017년 한 해 동안 스마트스토어에서 스토어를 개설하고 물건을 판매한 창업가는 8만 4000여명이다. 한 달에 평균 7000여명이 창업에 나서 실제 매출을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다. 보고서가 참조한 스마트스토어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스마트스토어에 성공적으로 안착하기 위한 요인을 소개한다.

① 네이버가 제공하는 빅데이터 적극 활용= 네이버는 스토어팜 판매자 모두에게 판매성 및 고객 정보 등의 심층 통계자료 ‘비즈 어드바이저’를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고객의 구매 전 행동 등을 입체적으로 분석한다. 성별, 나이대는 물론 AI기술을 통해 고객의 결혼유무, 가구인원, 직업, 자녀의 나이 등 고객의 전반적인 라이프 정보까지 제공한다. 고객의 라이프 스테이지 및 구매 전 행동 데이터 등 전반적인 행동을 입체적으로 분석해 제공한다. 이에 따라 판매자는 광고비 대비 매출액(ROAS)를 최대화하는 전략을 세울 수 있다.

② ‘생존’ 위해선 월 거래액 200만원 넘어야= 서울대학교 경영학과 유병준 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최고 월 거래액이 200만원 미만인 판매자의 이탈율(폐업률)은 평균 56%였다. 반면 월 거래액이 200만원 이상인 판매자들의 이탈율은 평균 20%로 급격히 감소했다. 판매자가 월 200만원 이상의 거래액을 발생할 수 있으면 창업을 유지할 확률이 크게 높아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보고서는 월 200만원 이하를 0단계, 월 200만원 이상을 1단계로 나눠 시장 이탈율을 조사했다. [자료=한국 온라인 창업 성장 리포트: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례 분석]

③ 상품의 판매 절기 이해= 식품 판매자는 큰 명절을 앞두고 판매량이 증가하는 것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식품에 한해서만 특정 절기가 있는 것이 아니다. 가장 높은 거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패션의류의 거래 비중이 8월에는 낮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동절기에 비해 하절기는 패션의류 상품의 단가가 상대적으로 낮고, 동대문 도매시장이 휴가에 들어가는 등 계절적인 요소가 크게 영향을 미친다. 온라인 창업을 염두에 두고 있는 창업가는 이런 온라인 쇼핑 소비 패턴을 이해하고 활용할 필요가 있다

④ 반품율 줄여서 비용 아껴야= 온라인 쇼핑은 실제로 물건을 보고 구매하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물건을 수령한 후 반품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스마트스토어의 평균 반품율은 약 1.7%로 나타났다. 식품의 반품율이 가장 낮고(0.4%) 패션의류의 반품율(5.6%)이 가장 높다.

식품의 경우 개봉 후 반품이 어렵다는 점이 낮은 반품율을, 패션의류의 경우 품목별 사이즈가 상이한 경우가 많은 점이 높은 반품율을 설명할 수 있다. 따라서 패션의류를 주로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 창업가는 반품율을 줄이기 위해 상품상세설명을 강화하거나, 반품비용을 줄일 수 있게 반품 프로세스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
 
⑤ 업종별 거래발생률과 잔존율 이해해야= 업종별 거래발생률을 살펴보면 출산/육아용품 판매자의 1년 내 거래발생률이 64.8%로 가장 높고 여행/문화 상품 판매자의 1년 내 거래발생률이 30.0%로 가장 낮다. 하지만 거래발생률과 쇼핑몰 잔존률이 꼭 비례하는 것은 아니다. 가구/인테리어소품 업종은 거래 발생률은 53.2%로 전체 업종 중 하위권이지만 업종 잔존율은 67.0%로 가장 높다. 거래발생률이 가장 낮은 여행/문화 상품 판매자의 잔존율도 42.6%였다. 두 업종 모두 오프라인 매장과 밀접한 연관이 있기 때문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⑥ 여러 플랫폼 운영이 사업에 효과적= 판매자는 스마트스토어에 국한되지 않고 매출을 증대시키기 위해 다양한 플랫폼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었다.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를 통해 상품을 판매하는 판매자 중 36%는 11번가, 옥션, 지마켓과 같은 오픈 마켓에서도 상품을 판매하고 있었다.

스마트 스토어만 이용한다는 판매자 710명 중 55%(391명)이 월 매출이 200만원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월 매출이 높은 판매자일수록 다중 플랫폼 이용 즉 ‘멀티 호밍’을 하는 경우가 더 많았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로 인해 자기잠식이 일어난다기보다 오히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창업한 창업가가 다른 플랫폼으로 진출하는 유입효과를 내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 [자료=한국 온라인 창업 성장 리포트: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례 분석]

 
⑦ 무조건 많은 상품 종류를 진열하는 것이 정답 아냐= 매출이 높은 스토어는 누적 방문자 수도 높게 나타난다. 마지막으로 판매상품의 개수와 매출의 상관관계를 살펴보면 매출이 높은 스토어일수록 많은 종류의 상품을 파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일정 매출 구간 (200만원 이상)이 넘어가면 양의 상관관계가 두드러지지는 않는다. 즉, 높은 매출을 위해 무조건 많은 상품 종류가 필요한 것은 아니고 적당한 수의 상품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