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JOB 공약](17) 전북도지사: 송하진 vs 신재봉, “GM 사태 외면한 이빨 빠진 일자리 공약”
강소슬 기자 | 기사작성 : 2018-06-12 11:45
835 views
Y
▲ 전북도지사 송하진 더불어민주당 후보 신재봉 자유한국당 후보 ⓒ 뉴스투데이DB

북한 비핵화 이슈가 6.13 지방선거를 지배함에 따라 경제 이슈가 실종됐다는 우려가 많습니다. 뉴스투데이는 17개 광역단체장 주요 후보의 일자리, 창업, 워라밸 등 주요 민생 공약을 집중적으로 분석 보도함으로써 유권자들의 현명한 선택을 돕고자 합니다. <편집자 주>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문재인 대통령 집무실에는 일자리 현황판이 설치되어 있을 정도로 이번 정부에서 일자리 창출은 가장 중요한 목표가 되었다. 전라북도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GM 군산공장이 문을 닫게 되며 일자리가 크게 줄어든 지역이다.
 
전라북도에서 이 두 기업은 젊은층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했고, 지역도민들에게 경제적인 파급력이 워낙 컸기 때문에 전라북도 도지사 후보들은 일제히 젊은 유권자를 겨냥해 저마다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하고 있다.
 
하지만 송하진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신재봉 자유한국당 후보는 일자리 창출에 대한 구체적인 목표가 설정되지 않아 일자리 창출에 대한 세부계획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 전북도지사 송하진 더불어민주당 후보 신재봉 자유한국당 후보의 주요 일자리 공약 [그래픽=뉴스투데이]



송하진 후보의 일자리 공략 – 4차 산업혁명 대응 빅3 대표사업 육성

 
송하진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지난 10일 “청년 기능수당 신설과 청년 직무인턴제 확대 등으로 ‘전북형 청년활동 지원체계’를 구축해 일자리를 찾는 청년을 지원하고 4차산업 혁명에 대응한 미래형 일자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송 후보의 일자리 공약은 정부의 4차 산업혁명 대응과 연계해 전북의 강점인 농생명, 금융, 탄소산업 등과 연계한 대표사업을 육성하겠다는 것이 큰 틀이다. 농생명 빅데이터 비즈니스 생태계 구축, 전북 블록체인 지역거점센터 구축, 탄소산업연계 3디(D) 프린팅 산업육성 등이 진행된다. 총 예산은 233억원(국비 187억원, 지방비 46억원)이다.
 
송하진 후보는 일자리 공약을 별도의 항목으로 제시하지 않았다. 지역 경제 측면과 권역별 발전 전략 등을 기본으로 공약했기 때문으로 보이며, 송하진 후보는 몇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인지 대한 구체적인 목표를 제시하지 않았다.
 
일자리를 직접적으로 언급한 공약은 ‘농어업·농어촌 일자리플러스센터 운영’ ‘청년 직무인턴 운영’ 정도로, GM 군산공장 등의 폐쇄로 기업 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을 또다시 공약하는 것은 정치적 부담이 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송 후보의 공량 중 스마트 해양무인 통합시스템 실증플랫폼 구축, 농생명산업 생태계 조성과 문화ICT융합 여행체험산업 육성 정책 등은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으로 보인다.

 

신재봉 자유한국당 후보, 100% 국책사업으로 일자리 창출해야!

 
신재봉 자유한국당 후보는 지난 주말 유세현장에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한국 GM 군산공장이 잇달아 폐쇄되면서 많은 청년이 일자리를 잃었다”면서 “군산과 완주에 수소자동차 국가사업 단지를 조성해 청년이 마음껏 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 후보의 일자리 창출 공약은 친환경 특산물 재배업종, 반도체, 컴퓨터, 의약 관련 대기업 및 중소기업을 유치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제1의 국책사업으로 국가의 백년대계를 이루기 위해서는 100% 국책사업으로 시행해야 하며 적극적으로 낙후된 전북이 제일 먼저 혜택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재봉 후보도 일자리 몇 개를 창출할지를 제시하지 않았다. 다만 농생명 관련 산업에 특화된 금융센터 건립 및 금융기관과 기업 유치 등 금융타운 조성, 아시아스타트농생명밸리 조성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신재봉 후보는 ‘친환경 특산물 재배업종, 반도체, 컴퓨터, 의약관련 대기업 및 중소기업을 유치’를 일자리 공약으로 제출했다. 당과 협력해서 대기업 유치, 100% 국책사업으로 해야 한다고 이야기하고 있지만, 원론적이고 형식적인 공약으로 판단된다.
  
 

[강소슬 기자 soseul@news2day.co.kr]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