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8개 온라인몰 ‘롯데닷컴’으로 통합...“3조 투자해 매출 20조원 달성할 것”
강이슬 기자 | 기사작성 : 2018-05-15 15:19
434 views
Y
▲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롯데쇼핑 강희태 대표이사가 15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롯데의 e커머스 사업 전략과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 뉴시스

롯데 유통 온라인몰 ‘롯데닷컴’으로 통합...2022년까지 매출 20조원·업계 1위 달성
 
3800만명 국내 최다 회원 정보 통합해 1:! 맞춤 마케팅 및 쇼핑 환경 선보여
 
e커머스 사업본부 신설·보이스 커머스 집중 등 e커머스 경쟁력 높인다
 
강희태 대표 “e커머스 통합으로 신세계와의 경쟁에서 우위에 설 것” 각오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롯데는 롯데닷컴 합병을 시작으로 신성장 동력인 온라인 사업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옴니채널 완성을 위한 롯데만의 O4O전략을 통해 2022년까지 매출 20조원, 업계 1위를 달성하겠다.”
 
15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롯데쇼핑 강희태 대표이사가 롯데쇼핑의 e커머스(commerce) 사업본부를 설립해 롯데쇼핑 계열사별로 운영되던 온라인몰을 통합한다고 발표했다. 현재 롯데닷컴,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홈쇼핑, 롯데면세점, 하이마트, 롯데슈퍼, 롭스 등 총 8개로 나누어 운영되던 롯데 온라인몰이 롯데닷컴 하나로 통일된다.
 
지난해 롯데의 온라인 매출은 약 7조 규모다. 각 계열사별로 추진하던 온라인 사업을 하나로 통합해 시너지를 발휘하겠다는 각오다. 온라인 사업에 3조원 가량을 투자해 오는 2022년까지 매출 20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e커머스 통합 사업에 향후 5년간 3조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쇼핑이 1조5000억원을 투자하고 각 그룹사에서 이외 1조5000억원을 함께 조달한다. 투자금 3조원으로 시스템 개발에 5000억원, 온라인 통합 몰 구축에 1조원, 고객확보 마케팅에 1조5000억원 등을 사용할 계획이다.
 
매출 목표 달성은 롯데만의 O4O(On-line for Off-line) 전략으로 추진한다. O4O 전략이란 옴니채널 완성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 전략으로 고객 구매 이력과 각 계열사별 물류 및 배송 시스템을 통합해 온/오프라인을 융합한 형태의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옴니채널이란 소비자가 온라인, 오프라인, 모바일 등 다양한 경로를 넘나들며 상품을 검색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온라인몰 통합 시너지는 국내 최다 멤버스 회원도 한몫한다. 롯데는 3800만명의 국내 최다 멤버스 회원과 1만1000여개의 오프라인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O4O전략을 통해 옴니채널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1만1000여 개의 오프라인 채널을 배송 거점 구축으로 활용해 기존 스마트픽 서비스를 뛰어넘는 계열사별 경계 없는 배송 서비스도 실시한다. 예약 배송, 실시간 배송 등 고객이 좀 더 편리하게 배송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확대하고 옴니채널 체험 매장, 무인점포도 늘려나간다.
 
계열사 별 보유하고 있는 고객 구매 데이터도 통합된다. 이를 통해 온/오프라인을 넘어 계열사간 경계 없는 혜택을 고객에게 제공한다.
 
통합 시너지와 최다 멤버스 정보 통합으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롯데는 3800만명 회원의 구매 데이터를 바탕으로 1:1 맞춤형 마케팅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등 이전에 선보이지 못했던 차별화된 개인화 쇼핑 환경을 선보일 예정이다.
 
AI플랫폼 기반의 보이스(Voice) 커머스도 집중한다. 보이스 커머스는 기존의 쇼핑 플랫폼과는 차별화된 AI기술을 기반으로 대화 방식을 통한 상품 추천, 상품 구입까지 가능한 쇼핑 형태이다. 향후 시장 가능성이 가장 높은 구매 방식으로 떠오르는 만큼, 롯데도 보이스 커머스를 공략한다.
 
통합 롯데닷컴 운영은 롯데쇼핑이 맡는다. 롯데는 급변하는 유통환경을 선도하고, 온라인 사업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오프라인 조직에서 온라인 조직을 분리해 통합한 ‘e커머스 사업본부’를 오는 8월 신설한다.
 
‘e커머스 사업본부’에는 그룹의 온라인 핵심 역량을 하나로 모아 전문성을 높였다. 계열사별 시스템 인력과 R&D 조직을 e커머스 사업본부로 통합했으며, 롯데닷컴을 합병해 20년 넘게 축적된 온라인 운영 노하우를 확보했다.
 
롯데쇼핑은 ‘e커머스 사업본부’를 통해 현재 백화점, 마트, 홈쇼핑, 면세점 등 계열사 별로 운영하던 온라인몰을 통합, 이를 책임지고 운영한다. 또한 그룹 내 온라인 사업 관련 유기적인 연결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한다.
 
강희태 대표는 유통 경쟁사인 신세계와의 e커머스 대결에서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강 대표는 “롯데는 신세계에 없는 다양한 오프라인 채널이 있고, 온라인 회원도 신세계의 2배 이상이라 이번 e커머스 통합 사업으로 시너지 효과가 더 커질 것”이라며 “통합 온라인몰이 구축되면 비교할 수 없는 정도의 강력한 파워로 신세계와의 경쟁에서 우위에 설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강이슬 기자 2seul@news2day.co.kr]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