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비관료-개혁파 교수’ 윤석헌 금감원장 기용

이재영 기자 입력 : 2018.05.04 11:20 |   수정 : 2018.05.04 11:2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윤석헌 금감원장 내정자 ⓒ뉴스투데이


문 대통령, ‘김기식 파동’에도 불구 '안정적 관료' 대신에 ‘개혁 카드’ 유지

‘이건희 차명계좌’ 과징금 부과 등 강력한 개혁노선 유지해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경기고 동문 이력 눈길

(뉴스투데이=이재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금융감독 원장으로 윤석헌(70) 서울대 경영대학 객원교수를 낙점했다. 이는 ‘김기식 파동’에도 불구하고 ‘비관료-개혁성향 학자’를 기용함으로써 개혁의 고삐를 놓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4일 금융위 의결을 거쳐 신임 금융감독원 원장으로 금융행정혁신위원장을 지낸 윤석헌 객원교수를 임명 제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임명 제청을 결재할 예정이다. 금감원장 임명에는 국회 인사청문회 절차가 필요없다. 금융위 설치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금감원장은 금융위 의결, 금융위원장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문 대통령이 지난 달 17일 김기식 전 금감원장이 ‘5000만원 셀프 후원’등에 발목 잡혀 사표를 제출한지 18일 만에 후임 금감원 수장을 결정한 것이다. 일각에서는 김기식 전 원장의 낙마로 인해 후임으로 관료 출신을 검토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으나, 윤석헌 카드를 꺼내듦으로써 ‘강력한 개혁의지’를 재확인한 셈이다. 

윤석헌 내정자는 그동안 각종 금융계 현안에 대해 개혁 노선으로 일관해온 대표적인 진보 경제학자로 꼽힌다.

지난 2012년 18대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캠프에서 자문역을 지내는 등의 이력을 감안할 때,  문 대통령의 금융개혁 철학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실현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지난해 금융위 자문기구인 금융행정혁신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며 금융당국의 혁신 작업을 주도했다. 당시 금융위가 수동적인 태도를 보였던 '이건희 차명계좌' 과징금 부과를 주도했고, 노동이사제 도입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인터넷전문은행을 활성화하기 위한 ‘은산분리 완화’ 문제에 대해서도 "한국 금융발전의 필요조건이 아니다"라고 단호한 입장을 취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김 전원장보다 강력한 개혁파라는 하마평이 나오고 있다. 

1948년생인 윤 내정자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경기고 동문이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서울대 경영학과를 나와 미국 산타클라라대 경영대학원(MBA)을 거쳐 미국 노스웨스턴대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주요 프로필

▲1948년 서울 출생 ▲경기고 ▲서울대 경영학과 ▲한국은행 연구위원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한림대 경영대 교수 ▲한국재무학회장 ▲한국금융학회장 ▲숭실대 금융학부 교수 ▲한국거래소 사외이사 ▲HK 저축은행 사외이사 ▲한국씨티은행 사외이사 ▲KB국민카드 사외이사 ▲ING생명 사외이사 ▲금융위 금융발전심의회 위원장 ▲국민경제자문회의 위원 ▲금융행정혁신위원장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 대통령, ‘비관료-개혁파 교수’ 윤석헌 금감원장 기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