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쌍용차, 2018년 1분기 수출물량 감소로 매출 8088억 기록
강소슬 기자 | 기사작성 : 2018-04-20 18:05
467 views
201804201805N
▲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G4렉스턴 ⓒ쌍용차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쌍용차(대표이사 최종식)는 올해 1분기 판매 3만664대, 매출 8088억원, 영업손실 313억원, 당기순손실 342억 원의 경영 실적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수출물량 감소로 인한 판매(△10.4%) 감소에도 불구하고 렉스턴 스포츠 출시 영향으로 매출(2.5%)은 증가했지만 환율하락 및 신차 출시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영업손실이 확대된 것이다.
 
1분기 판매는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렉스턴 스포츠에 힘입어 내수는 견조한 실적을 유지하고 있으나 수출이 32.4%감소하며, 전체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4%감소했다. 
 
다만, 내수에서는 G4 렉스턴, 렉스턴 스포츠 등 렉스턴 브랜드의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81.9%나 증가하면서 판매 비중도 51%로 확대되는 등 중, 대형 SUV가 판매를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손익실적은 제품 믹스 변화로 인해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5%증가 했지만 수출물량 감소와 함께 환율하락 및 감가상각비 증가 등의 영향으로 313억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현재 쌍용자동차는 출시 이후 2만대가 넘는 누적 계약고를 올리고 있는 렉스턴 스포츠의 적체 물량 해소를 위해 이달부터 주간 연속 2교대를 시행하는 등 생산물량 확대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G4 렉스턴의 수출 지역 다변화를 통한 시장확대와 함께 렉스턴 스포츠의 본격적인 해외진출을 통해 수출 물량을 회복해 나감으로써 손익실적 역시 점차 개선시켜 나갈 계획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