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고발자](38) 기술보증기금 K 이사장과의 ‘막장 불륜’ 고발한 내연녀
이지우 기자 | 기사작성 : 2018-04-04 17:06   (기사수정: 2019-10-16 19:49)
2,327 views
N
▲ 4일 JTBC는 기술보증기금 K 이사장의 '막장 불륜' 스캔들을 보도했다.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김 이사장은 2015년 부산 경제부시장 재직 당시 내연녀 K씨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투데이DB

한국 사회의 권력기관들이 벼랑 끝 위기로 몰리고 있다.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폭로가 도화선이 돼 다른 현직 검사, 그리고 전직 방송국 PD의 내부고발이 이어지고 있다. 그 이슈도 성폭력을 넘어서 채용비리 문제까지 확산되고 있다. 권력을 쥔 사람에 의한 ‘갑질’에 대한 고발 태풍이 불고 있는 셈이다. 전례 없던 ‘내부고발자(whistle blower)’ 도미노 사태가 한국의 위계적 조직문화를 뿌리부터 변혁시키는 단초가 될지 주목되고 있다. <편집자 주>



내연녀 K씨, K 이사장 부산 경제부시장 재직 당시 부적절한 관계 폭로

K 이사장, 해외출장 등에 내연녀와 동행하고 나체사진 찍어 관계 틀어진 후 몸싸움까지 벌어져

K씨, "불륜 사실 알려지고 나서 김 이사장 가족이 찾아와 협박"
주장

상급기관인 중기부 조사 착수…"사실판단 후 마땅한 조치할 것"
 
[뉴스투데이=이지우 기자] 기술보증기금 K 이사장의 불륜 스캔들이 세간에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과거 부산시 경제부시장 시절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온 내연녀의 폭로내용은 그동안의 ‘미투’와 다른 점이 있다. 성폭행이 아니라 ‘간음’에 해당되는 사안이지만 그 내용이 ‘막장’ 드라마를 연상케한다.

4일 JTBC는 K 이사장이 부산시 경제부시장 재직 시절인 2015년 내연녀 K씨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왔다고 보도했다. K씨는 K 이사장의 근무시간이나 해외출장 기간 동행하며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둘 사이의 관계가 틀어진 계기가 일반적이지 않다. 김 이사장은 몰래 K씨의 나체사진을 찍다 들켰다. 이로 인해 K씨와 관계가 틀어졌고 이후 몸싸움까지 벌어졌다는 게 K씨의 주장이다.

비정상성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K 이사장 가족들은 가장의 불륜 사실을 알고나서 오히려 K씨를 찾아가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적으로 불륜사실을 인지한 가족들과 상당한 차이가 나는 행동이다.

K 이사장 측은 K씨와의 관계를 인정하면서도 강제성은 없었다는 입장이다. 오히려 K씨로부터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K 이사장이 근무시간 숙박업소에 출입하고 해외출장에 내연녀를 동행시키는 등 부적절한 처신이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했기 때문에 비판은 피할 수 없다.

따라서 상급기관인 중소기업벤처부가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결과 김 이사장의 처신이 공공기관 임직원으로서 부적절했다고 판단되면 마땅한 조치에 나서겠다는 중기부의 방침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감사담당관실에서 공직자 윤리 위반 성격의 의혹을 인지했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여성의 폭로로 불거진 점을 볼 때 미투 성격도 있다”고 밝혔다.

K 이사장은 내연녀의 폭로에도 4일 기보에 정상 출근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K 이사장은 혜광고와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했으며 제27회 행정고시를 합격했다. 이후 경제기획원 공정거래실, 세계은행, 기획예산처,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 기획재정부,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을 거쳐 2017년기술보증기금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