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채용비리 피해자 8명, 올 하반기 신입사원 된다
이지우 기자 | 기사작성 : 2018-03-13 14:40
273 views
Y
▲ 1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가스안전공사 채용비리로 불합격된 피해자 8명이 올 하반기 신입사원으로 입사하게 된다. ⓒ뉴스투데이DB
(뉴스투데이=이지우 기자)
 
정부, 최종면접 점수 변경돼 불합격한 8명 피해자 구제
 
가스공사 1월 1심서 법원 판결 확정 이후, 관계자 해임 및 면직 처리 
 
기재부 관계자 “검찰수사 진행 따라 3∼4개월 후 구제 줄 이을 듯”

 
사상 최대 채용비리가 적발되면서 수많은 취준생의 공분을 샀던 ‘공공기관 채용비리’의 피해자 8명이 처음으로 구제됐다. 채용비리의 희생양이 됐던 피해자들이 올해 하반기 신입사원으로 입사를 하게 되는 것.
 
1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가스안전공사는 2015∼2016년 신입사원 공채에서 부정채용이 이뤄져 억울하게 탈락한 것으로 확인된 12명 중 공무원 시험 등 다른 곳에 합격한 4명을 제외한 8명을 구제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해 정부는 공공기관 내 채용비리를 발본색원한다는 방침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조사에 들어가 올해 1월 말 공공기관 1426곳 중 1190개에 이르는 기관의 약 80%에 이르는 946곳에서 총 4788건의 부정채용을 적발했다.
 
이후 약 40여 일 만에 피해자들을 위한 후속 조치가 나온 것이다. 해당 기관장을 해임하는 등 내적으로 썩은 뿌리를 잘라내긴 했지만 정작 채용비리로 피해를 본 취준생들을 위한 보상이 아니었다. 따라서 구제 조치는 피해 취준생 대상 보상의 의미다.
 
이번 피해자 8명은 검찰 공소장과 판결문에 부정채용 피해자로 특정된 이들로, 최종 면접점수가 변경돼 불합격된 사실이 확인됐다.
 
앞서 공사는 지난해 7월 감사원 감사에서 채용비리가 적발된 뒤 검찰의 수사와 기소 끝에 지난 1월 1심 법원에서 판결이 확정됐다. 검찰과 피고인 양측 모두 항소하지 않아서다. 이후 공사는 채용비리와 관련해 법원에서 형이 확정된 5명을 해임하고, 이들의 비리로 부정하게 합격한 3명은 직권면직 조처했다. 
  
따라서 피해자 8명은 다음 달부터 진행되는 공사 공채에서 뽑힌 신입사원들과 함께 입사하게 된다. 공사는 올해 신입사원 76명을 뽑을 예정이다.
 
공사를 시작으로 검찰과 경찰 수사 속도에 따라 피해자 구제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재부 관계자는 “가스안전공사는 감사원 감사에 적발돼, 검찰에 수사 의뢰된 뒤 수사결과 발표 후 법원에서 판결까지 나서 가장 빨리 결론이 난 곳이다”며 “앞으로 검찰과 경찰 수사 진척 속도에 따라 피해자 구제가 늘어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감사원의 작년 7월 수사 의뢰 결과 검찰에서 결론이 나는데 4∼5개월이 걸렸던 것에 비춰보면 앞으로 3∼4개월 후면 피해자 구제가 줄을 이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정부는 채용비리로 인한 부정합격자를 최소 100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직접 기소되지 않더라도 관련 비리에 연루된 자가 기소되면 즉시 업무배제 후 퇴출하고, 관련 피해자는 원칙적으로 구제하기로 했다.
 

[이지우 기자 hap2ji@news2day.co.kr]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