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규제로 ‘수소차 충전소’ 태부족, 현대차 ‘넥쏘’ 등 출시 앞두고 ‘곤혹’
강소슬 기자 | 기사작성 : 2018-03-09 14:27
7,031 views
201803091427Y
▲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이달말 출시 예정인 현대 수소전기차 넥쏘 ⓒ현대차

전국에 일반인이 수소전기차 충전할 수 있는 곳은 현재 7곳

정부 규제로 중소 사업자의 수소차 충전소 건립 어려워 

전기차 동호회 회원,“일반인이 충정할 수 있는 충전소가 너무 부족” 호소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가 이달말 일반인에게 공식 판매 될 예정이지만, 현재 수송용 수소 충전시설은 전국에 연구 시설을 포함한 14곳뿐이며, 그 중 평창, 강릉, 여수휴게소 3곳은 동계올림픽 폐막 후 철거 예정이다.
 
수소전기차는 4차산업혁명의 집결체이며, 반도체에 이어 한국경제의 차세대 먹거리로 불리고 있다. 아무리 수소전기차가가 좋아도 인프라가 없다면 무용지물인데, 정부의 규제가 풀리지 않는 이상 수소충전소 인프라 확충 문제 해결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 등에 따르면 국내 수소충전소는 3월말 준공예정인 광주충전소와 연구 시설을 포함해 14곳이며, 동계올림픽 후 평창, 강릉, 여수휴게소 3곳의 충전소는 철거 예정이다. 철거 될 3곳의 충전소를 제외하고 이 중 일반인이 사용할 수 있는건 7곳이다. 이 중에서도 고장 등으로 인해 당장 쓸 수 있는 곳은 4곳에 불과하다.
 
서울과 경기 등 일반인이 차량을 가장 많이 운영하는 곳에는 현재 충전소가 없어, 현대자동차 그룹은 수소전기차 ‘넥쏘’를 출시하며 자사가 운영 중인 서울 양재, 경기 마북과 남양, 울산 매암의 수소충전소를 개방할 계획이다. 현대차가 수소충전소를 개방해도 사실상 일반 운전자가 수소차를 구입해 운행하기 힘든 구조이다.
 
정부는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를 310곳 구축할 계획이라 밝혔지만 올 해 설립 목표는 10곳이다. 이 중 3곳은 민간사업자가 참여할 수 있도록 설치비용 30억원의 절반인 최대 15억원의 보조금을 정부가 지원하겠다고 밝혔으나, 실제 중소 사업자들이 진입하기에는 비용의 부담이 크고, 설치 규제가 까다로운 것도 문제가 되고 있다.
 
현재 충전소는 공동주택 등으로부터 25m, 학교 등으로부터 50~200m, 철도보호지구 경계로부터 30m 이상 떨어져야 하며, 연면적 1000㎡(약 330평) 이상 사람을 수용할 수 있는 건물 17m 이내에는 불가능하게 규제하고 있어 사실상 도심에는 수소충전소가 들어설 수 없도록 되어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12월 LPG(액화석유가스) 및 CNG(압축천역가스) 충전시설 등에 수소충전시설 건설이 가능하도록 했으나 업계는 규제완화가 더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전기차 동호회에 올라온 글 [사진=동호회 글 캡쳐]

전기차 동호회에 한 네티즌은 “일반인이 충정할 수 있는 충전소가 너무 부족한 상황인데다 충전 가능한 시간도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주말은 충전할 수 없다”며 “전기차 수소차 전문 카쉐어링을 이용해 수소차를 빌려 타봤지만(충전소 문제로) 성질나서 사용 안 한다”고 글을 올렸다.
 
실제수소전기차를 구매하려 마음먹었던 소비자들도 차의 문제가 아니라 충전소의 문제로 인해 수소전기차 보다는 일반내연차로 등을 돌리고 있는 상황이다.
 
 
[강소슬 기자 soseul@news2day.co.kr]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