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 속보 >>>
  • 네이버 블로그
  • 네이버 포스트
  • 빙글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유튜브
  • 이메일

굿잡뉴스Good jobs

휴직자 ‘역대 최대’, 코로나로 1년 만에 9배 늘어

[뉴스투데이=이서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기가 얼어붙은 지난해 취업은 했지만 사업이 부진하고 조업이 중단되면서 일이 없어 휴직한 사람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연합뉴스가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일시휴직자는 83만7000명이며 이 중 사업 부진과 조업 중단으로 일시휴직한 사람은 37만1000명이었다. 일시휴직자는 취업자로 분류되지만 병이나 사고, 연가·휴가, 교육·훈련, 육아, 노사분규, 사업 부진·조업 중단 등의 사유로 일시적으로 휴직한 사람이다. 이 중 사업 부진·조업 중단에 따른 일시휴직자는 일이 없어 불가피하게 휴직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지난해 전체 일시휴직자 83만7000명은 1980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최대다. 일시휴직자는 2004년 처음으로 30만명대를 넘어선 뒤 2019년까지 30만∼40만명대를 보이다 지난해 80만명대로 순식간에 뛰었다. 이처럼 일시휴직자가 늘어난 것은 사업 부진과 조업 중단에 따른 일시휴직자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2010년대 들어 통상 4만∼6만명대에 머물던 사업 부진·조업 중단 일시휴직자는 지난해 37만1천명으로 폭증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019년(4만8000명)과 비교하면 약 8배로 늘었다. 일시휴직 사유 비중으로 보면 지난해에는 사업 부진·조업 중단이 44.4%로 가장 많았다. 연가·휴가는 32.2%, 일시적 병·사고는 13.0%, 육아는 7.8%였다. 2019년에는 일시휴직 사유 1위가 일시적 병·사고(29.2%)였고 2018년에는 연가·휴가(42.0%)였다. 사업 부진·조업 중단은 2019년과 2018년 각각 13.8%, 12.2%에 그쳤다. 통상 일시적 병·사고와 연가·휴가에 따른 일시휴직이 가장 많은데, 지난해에만 이례적으로 사업 부진·조업 중단에 따른 일시휴직이 많이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사업 부진·조업 중단에 따른 일시휴직자 37만1000명을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이 19.3%로 가장 많았다.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교육서비스업(14.8%)과 숙박·음식점업(9.1%)이 그 다음이었고 제조업(9.1%)도 비중이 컸다. 연령대별로 보면 60세 이상이 39.5%로 최다였다. 이어 50대(19.7%), 40대(17.0%), 30대(14.5%), 15∼29세(9.3%) 순이었다. 성태윤 연세대 교수는 “지난해 사업 부진과 조업 중단에 따른 일시휴직자가 크게 늘고 특히 60세 이상이 많이 늘어난 것은 노인 일자리 사업 등 공공 일자리 사업이 중단된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성 교수는 “사업 부진과 조업 중단에 따른 일시휴직자는 사실상 실업 상태나 다름없다”며 “지난해 고용 충격이 상당했고 체감 실업률은 더 높았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주요뉴스

서초구, 서울서 시세 9억원 초과 아파트 가장 많다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서초구가 서울에서 시세 9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가 가장 많은 곳으로 조사됐다. 서울에서 9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 비중은 2017년(21.7%)이후 해매다(2018년 31.2%→2019년 37.2%→2020년 49.6%)증가하면서 이달에 들어 절반(51.9%)을 넘어섰다. 2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수도권 390만개 시세표본(지난 15일 기준)중 9억 초과 고가 아파트는 총 83만6381가구로 집계됐다. 그중에 서울이 79%(서울 66만3,291가구)를 차지했다. 이는 2017년 이후 서울시 주도로 수도권 고가 아파트가 54만 가구 늘어난 결과다. 자치구별로는 서초구(95%), 강남구(94%), 용산구(90%), 송파구(89%), 성동구(85%) 순으로 확인됐다. 중저가 아파트 밀집 지역인 ‘노도강’과 ‘금관구’의 9억원 초과 고가 아파트 비중은 각각 도봉(4%), 강북(5%), 노원(8%), 금천(13%), 구로(15%), 관악(21%) 순으로 이어졌다. ■ 과천, 광명 등 경기권 7배 이상 증가 경기권은 같은 기간 1.1%에서 8%로 크게 증가했다. 과천과 광명을 필두로 ‘수용성(수원, 용인, 성남)’과 1·2기신도시(위례, 판교, 분당, 광교, 동탄)가 약진한 결과다. 9억원 초과 고가 아파트 17만306가구 중 성남(7만1000가구), 용인(1만7000가구), 하남(1만5000가구), 광명(1만2000가구), 안양(1만가구), 과천(1만가구) 순으로 많다. 인천은 송도경제자유구역을 포함한 연수구가 높은 비중을 차지하면서 같은 기간 0.2%에서 0.6%로 0.4%p 늘었다. ■ 수도권 중저가 아파트 상승추세 지속될 듯 지난해 서울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노도강, 금관구 외 수도권 중저가 아파트의 상승추세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고가 아파트 기준에 해당되는 9억원 이하에서만 은행권의 LTV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덜하고, 양도세 감면이나 중개보수, 취득세 등에서도 비용 부담이 적기 때문이다. 여기에 더해 경기 성남 등 일대에서 9억원 초과 아파트가 크게 늘어나면서 서울에 있는 이 가격대의 아파트가 상대적으로 저평가되는 효과를 주는 움직임도 있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당분간 경기, 인천에서의 서울 따라잡기 국면이 이어지는 가운데, 갭을 더 벌리려는 서울지역 사이에서 ‘풍선효과’와 ‘역 풍선효과’가 동반해 나타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사람들

1 / 4

시큐리티팩트 더보기

전국 더보기

카드뉴스 더보기

뉴투 플러스

1 / 4

포토퍼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