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 속보 >>>
  • 네이버 블로그
  • 네이버 포스트
  • 빙글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유튜브
  • 이메일

굿잡뉴스Good jobs

[지금 일본에선(411)] 취업시장까지 덮친 코로나블루에 일본기업들 노심초사, 믿을 건 전국민 무료백신 접종

[뉴스투데이/도쿄=김효진 통신원] 올해 일본 취업시장은 갑작스러운 코로나 확산으로 말 그대로 혼란의 연속이었다. 그럼에도 기업들은 설명회와 면접 등을 온라인으로 재빨리 옮겨와 필요한 신입사원을 채용할 수 있었고 10월에는 합격자들을 대상으로 내정식(内定式)까지 마치고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하지만 마지막 고비라고 여겼던 내정식까지 끝난 상황에서 예비 신입사원들 사이에는 이른바 '내정블루'가 조용히 번져가고 있다. 결혼 직전에 불안감이나 우울감을 느끼는 '매리지블루'와 유사하게 ‘정말 이 회사로 괜찮은 걸까’, ‘내가 제대로 사회생활을 할 수 있을까’와 같은 부정적 감정을 느끼는 현상을 속칭 '내정블루'라고 부르는데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한층 우울감이 강해진 모양새다. 가장 큰 원인은 역시나 코로나 감염확산을 막기 위해 대부분의 취업활동이 온라인으로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오프라인 활동에 비해 얻을 수 있는 정보량이 적어진 것은 물론이고 사람 간의 대화도 줄어들어 취준생과 인사담당자 간의 심리적 거리가 더욱 멀어지고 기업과의 신뢰관계도 그만큼 얕아진 탓이다. 수만 명의 취준생이 한데 모이는 왁자지껄한 대규모 채용설명회 대신에 혼자 방 안에서 컴퓨터로 기업홍보 동영상을 시청하고, 다른 지원자들과 함께 기업을 방문하여 인사담당자와 가벼운 이야기도 나누며 면접에 참여하는 대신에 모니터 너머로 다소 어색한 면접을 거친 후에 그대로 합격통보를 받고 나니 알 수 없는 허무함이 느껴졌다는 이야기들도 심심치 않게 들을 수 있다. 덕분에 기업들 입장에서는 애써 뽑아놓은 신입사원들이 입사도 전에 떠나는 것은 아닌지 불안하여 평소에는 없던 안부연락을 돌리고 일이 잦아지고 있다. 이외에도 온라인이나마 합격자들을 한데 모아 정보를 공유하고 서로의 고민을 털어놓는 자리를 마련한다거나 소수라면 조심스레 오프라인 식사모임도 개최하고 있다. 하지만 신입사원들의 마음을 붙잡아 내년 3월에 정식으로 입사를 시키더라도 결코 안심할 수는 없다. 코로나가 계속된다면 입사직후의 신입사원들도 경우에 따라서는 바로 재택근무에 투입될 수 있고 동료 및 선배들과의 커뮤니케이션 부족은 가뜩이나 부족했던 인간관계와 애사심을 더욱 고갈시킬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이는 올해 봄에 신입사원들이 입사하자마자 코로나를 이유로 오프라인 대신 온라인 연수를 진행해야 했던 기업들이 이미 한차례씩 경험한 사례이기도 하다. 어떻게든 합격자들의 마음을 다독여야 하는 기업들로서는 신규 확진자 수 하루 2500명을 넘기고 있는 현재의 일본상황이 답답할 뿐이지만 일본정부가 대규모 예산을 투입하는 전 국민 무료백신 접종에 다시 한번 희망을 걸고 있다.

주요뉴스

서울 마트·창고형 할인점 5일부터 오후 9시까지만 영업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뉴스투데이=한유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서울시의 거리두기 강화 조치에 따라 5일부터 서울 시내 대형마트 60여곳의 영업시간이 오후 9시까지로 단축된다. 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번 조치로 서울 시내 대형마트와 일부 기업형 슈퍼마켓(SSM) 매장 영업시간이 변경된다. 서울 시내 대형마트는 이마트 30개점과 홈플러스 19개점, 롯데마트 15개점 등 64곳이다. 이들 대형마트는 매장에 따라 오후 10시∼12시까지 영업 중이었으나 이번 조치로 1∼3시간 일찍 문을 닫는다. 이마트 에브리데이와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롯데슈퍼 등 SSM도 기본적으로 오후 9시 영업 제한 대상이다. 그러나 300㎡(약 100평) 이하 일부 소규모 매장은 오후 9시 이후에도 영업이 가능하다. 마트업계에서는 겨울철이 되면서 오후 9시 이후 고객이 많지는 않은 상황이라 매출에 당장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오전 시간대 고객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타임스퀘어 등 복합쇼핑몰과 코스트코, 트레이더스 월계점 등 창고형 할인점도 역시 오후 9시까지만 문을 연다. 롯데아울렛 서울역점은 금∼일요일 오후 10시까지 영업했으나 5일부터는 오후 9시에 문을 닫는다. 롯데 영플라자는 5일부터 개장은 현재처럼 오전 11시 30분에 하되, 롯데백화점 명동 본점 영업시간에 맞춰 평일은 오후 8시, 주말에는 오후 8시 30분까지 각각 영업한다. 나머지 백화점은 지금도 대부분 영업시간에 오후 9시 이전에 끝나 이번 조치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

사람들

1 / 4

뉴투 플러스

1 / 4

포토퍼즐